남북정상화경남시국회의 “대북정책 전환해야”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한 경남 시국회의는 4일 오전 경남 창원상공회의소 앞에서 결성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정부는 민족의 화해와 통일을 위해 대북정책의 대전환을 시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개성공단 통행제한, 개성관광 중단, 철도운행 중단 등으로 현재 남북관계는 파탄 직전”이라며 “이는 이명박 정부 인수위의 통일부 폐지 논란, ‘비핵개방 3000’ 등 대북정책, 보수단체의 ‘대북삐라 살포 사건’ 등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명박 정부는 남북이 공생공영해 평화번영을 누릴 수 있도록 민족의 약속인 6ㆍ15선언과 10ㆍ4선언을 이행하는 등 대북정책의 대전환을 시도해야 하며 ‘대북삐라’ 살포 등을 방관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