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선언 이행 민간자문단 56명 위촉

정부는 2일 국민의 의견을 바탕으로 투명하게 남북정상선언을 이행하기 위해 56명의 정상선언 이행 민간자문단을 위촉했다.

민간 자문위원은 관계부처로부터 분야별 전문가와 대북 투자 기업인, 사회단체 대표, 남북협상 경험자 등을 추천받아 종합기획단과 종합대책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 회의를 거쳐 선정됐다고 통일부가 설명했다.

정부는 이렇게 선정된 자문단을 정상선언 이행을 위해 논의될 의제에 따라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11명) ▲경제협력(16명) ▲사회문화ㆍ인도(11명) ▲국방(6명) ▲평화체제(7명) 등 5개 분야와 남북대화 유경험자 중심의 ▲남북관계 일반 분야(5명) 등 총 6개 분야로 나눴다.

정부는 내주중 총리 주재로 분야별 대표자 중심의 자문간담회를 개최하는 한편 재경부와 통일부, 국방부, 외교통상부 등 분야별 대책회의 주관부처 장관 주재로 분야별 자문간담회를 별도로 갖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