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선언 실천행동 단계로”

남북 총리회담 합의문이 16일 채택됨에 따라 남북 정상선언이 “실천행동의 단계에 들어서게 됐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평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서울발 기사에서 “쌍방 당국은 2007년 북남수뇌상봉(정상회담) 결과 발표된 10.4선언(남북관계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의 성과적 이행을 위한 공동의 기초를 마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남북 대표단이 “수뇌분들(남북정상)의 뜻을 받들어 첫날 전체회의부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협의를 추진해 내외의 기대에 화답하는 결실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문은 합의문 내용을 소개한 뒤 북한 김영일 내각 총리가 종결회의에서 “온 겨레가 지켜보는 가운데 훌륭한 옥동자를 탄생시켰다”면서 “북과 남이 옥동자를 잘 키워서 평화번영의 시대를 얼어나가자”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한덕수 총리는 “10월의 정상회담에서 훌륭한 합의를 이루었는데, 이번에 남과 북의 총리들이 첫 단추를 잘 뀄다”며 “옥동자, 첫 단추를 잘 조화시켜서 남북관계를 발전시켜나가자”고 화답했다고 조선신보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