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장관급회담, 7개월만에 평양서 개막

제20차 남북장관급회담에 참가하기 위해 27일 방북길에 오른 우리측 대표단이 평양에 도착해 환영만찬을 시작으로 나흘간의 회담일정에 본격 돌입한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우리측 방북단 52명은 이날 오후 3시 15분 아시아나 전세기편으로 김포공항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거쳐 1시간 만인 오후 4시16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남북 고위당국자가 얼굴을 맞대는 것은 작년 7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부산에서 열렸던 제19차 회담 이후 7개월여 만이다.

이 장관은 출발에 앞서 “남북회담 틀을 정상화하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여러 과제를 논의할 것”이라며 “(북핵 6자회담의) ‘2.13합의’를 어떻게 신속히 이행할지를 놓고 남북이 협력하는 것도 큰 과제”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또 2.13 합의의 이행을 위한 각국의 분주한 외교적 노력을 열거한 뒤 “남북이 주도해 평화정착을 어떻게 할지에 대한 과제가 있다”며 “‘성년’ 다운 회담으로 민족 미래와 한반도 희망을 만들어가는 새로운 차원의 회담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6자회담에서 합의한 당사국 간의 평화체제 포럼 구성에 대해서는 “통일부의 권한과 책임은 아니지만 포럼이 만들어졌을 때 다룰 내용을 연구하고 제안할 것”이라며 “북측과 협력해 조율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담에서 논의될 인도적 사안과 관련, 이 장관은 “이산가족 상봉도 있고 그 외에 여러 가지 과제가 있다”며 “인도적 식량 지원 같은 문제들은 회담에 가서 구체적으로 어떻게 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평양으로) 길을 떠나며 우리가 멀리 바라볼 수 있는 눈과 지혜, 마음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라고 첫 회담에 임하는 소감을 밝힌 뒤 “발 밑만 보면 자칫 목표를 잃고 길을 잘못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우리측 대표단은 북측 대표단의 환영을 받으며 도착한 직후 숙소인 고려호텔에 여장을 풀고 저녁에는 양각도호텔에서 북측 박봉주 내각 총리가 주최하는 환영만찬에 참석한다.

남북은 이틀째인 28일 오전 전체회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협의에 들어가며 오후에는 참관지 방문이 예정돼 있다.

우리측 대표단은 회담 마지막 날인 3월2일 오전 종결회의를 가진 뒤 오후 3시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해 돌아올 예정이지만 회담 상황에 따라 일정은 유동적이다.

한편 이날 방북길에 오른 이 장관은 붉은색 바탕에 한반도 문양이 새겨진 넥타이를 차고 나와 장관 취임 이후 첫 남북장관급회담에 임하는 기대감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