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장관급회담 27일 평양서 열기로 합의

▲ 지난해 4월 평양에서 열린 18차 남북장관급회담

지난해 7월 부산회담을 끝으로 7개월간 중단됐던 장관급회담이 15일 남북 실무접촉을 통해 이달 27일~3월2일까지 평양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제20차 남북장관급회담 개최를 위해 15일 개성에서 대표접촉을 갖고 있는 남북 당국은 조속한 남북관계 복원이 시급하다고 의견을 모은 뒤 이달 27일부터 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앞서 이날 실무접촉에는 남측 이관세 통일부 정책홍보본부장과 북측 맹경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 부국장은 오전 10시30분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만나 회담 개최 시기와 의제를 조율했다.

남측 대표인 이 본부장은 1차 전체회의에 앞서 가진 기조발언에서 “2월13일 북경에서 열린 6자회담에서 북핵 첫 단계 조치 시행에 들어가는 중요한 합의가 있었다”며 “남북관계도 부지런히 해서 성과를 내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7개월 간 있다 보니까 해결할 사안이 산적해 있다”고 말한 뒤 “지체 없이 부지런하게 협의해 하나하나 성과를 이뤄야겠다”며 진지한 협의를 제안했다.

북측 맹 부국장은 “아직 북남관계란 것이 어느 한쪽만 노력해서는 안 되고 쌍방 합의정신에 기초해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며 “진지한 노력을 통해 그런 방향으로 잘 나갈 것”이라고 이번 협의에 대한 전망을 내놨다.

그는 또 “봄 계절이 오면 겨울이 물러나는 게 자연의 법칙”이라며 “북남관계도 따뜻한 봄을 가져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씨 뿌리는 봄 계절이 오는데 올해 북남관계가 풍성한 수확이 되게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맹 부국장은 “서울에서 개성까지 거리가 1시간인데, 평양에서 개성까지는 2시간 거리다. 그런데 7개월 만에 왔다”며 “6·15공동선언 7돌인데 6·15에 태어난 아이들이 학교 갈 나이가 됐다. 6·15시대에 북남관계가 자주 결렬되고 계속 차단되는 악순환이 되풀이되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진 전체회의에서 우리 측은 지난 해 7월 제19차 회담을 끝으로 회담이 열리지 못한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장관급회담을 열어 현안을 논의하자는 의견을 주고 받았다.

이후 남북 회담 대표는 오찬을 함께한 뒤 2시부터 재개된 실무접촉을 통해 20차 장관급회담을 27일부터 평양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20차 회담은 19차 회담이 남측에서 열린 관계로 관례에 따라 다음 회담은 평양에서 열기로 한 것.

한편,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전 실무접촉 대표단 출발에 앞서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가진 환송 자리에서 “남북관계를 복원하는 첫 출발”이라고 평한 뒤 “대화 재개를 통해 북핵문제는 물론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 참여정부 평화번영정책의 실질적 성과를 거둘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쌀·비료 지원 여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본 회담(장관급회담)을 열어야 해 지금 단계에서는 예단할 수 없다”면서 “다만 남북관계를 복원하면 보류된 문제들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