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장관급회담 11일 부산서 예정대로 개최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은 7일 “또 한발의 북한 대포동 2호 미사일이 함북 무수단리 미사일 기지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오후 국방부 기자들과 간담회에서 “북한이 2세트의 대포동 2호 미사일을 (함께) 이동하는 첩보가 입수됐고 그 중 한 발은 지난 5일 발사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장관은 대포동 2호 두 발이 무수단리 미사일 기지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자신의 발언과 관련, “(그렇게 추정할 만한) 조그만 첩보가 있지만 (정확한 확인을 위해서는) 좀 더 기다려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윤 장관은 그러나 대포동 2호가 발사장 주변에서는 현재 관측되지 않아 미사일 발사 징후가 임박했다고는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이 지난 5일 동해상에 총 7발의 미사일을 발사할 당시 미사일 탄착 해역 주변에 미사일 발사를 관측하는 북한측 선박이 있었다고 소개하고 “이 선박은 첩보상으로 현재는 철수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따라서 북한의 스커드나 노동미사일 발사가 임박한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윤 장관은 그러나 “대포동 미사일은 일본 열도를 넘어갈 수도 있기 때문에 북한의 관측 선박이 철수했다고 해도 북한이 대포동 미사일을 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하기는 힘들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특히 “스커드나 노동 미사일은 (이미 전력화돼) 언제든 쏠 수도 있겠지만 대포동 미사일은 지난 5일 시험발사에서 실패한 것으로 현재까지 추정된다”면서 대포동 2호의 추가발사에 일정 시간이 걸릴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보통 미사일 시험발사를 하면 시험용으로 적어도 몇발은 만들 것이다. 첫 미사일이 실패했다면 실패원인이 무엇인지 점검을 해봐야 하고 디자인이 잘못됐다면 이를 보완, 수정해야 할 것”이라며 “수정기간이 수 주는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추가 발사 움직임과 관련, “(북한이 항해금지 기간으로 설정한) 11일까지는 우리도 경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윤 장관은 특히 우리나라의 미사일 능력에 대해서도 언급해 주목을 끌었다.

윤 장관은 북한은 장거리 미사일 능력을 확보하고 있지만 우리는 정확도 측면에서 북측보다 훨씬 앞설 것이라며 “지난 3년간 우리도 (크루즈)미사일 시험발사를 한 횟수가 십 수회가 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크루즈 미사일을 연구개발할 생각을 갖고 있고 미측도 이를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 정부는 2001년 미국과 합의한 미사일지침에 따라 `사거리 300㎞, 탄두중량 500㎏’ 이상의 미사일 개발은 제한돼 있지만 크루즈 미사일의 경우에는 `탄두중량 500㎏’ 이상을 넘지 않으면 사거리에 제한 없이 개발할 수 있다.

북한이 5일 미사일을 발사하기 수 십분 전 국내 민항기가 동해상공을 통과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 당국이 사전 경고를 하지 않은 것과 관련, 윤 장관은 “국방부는 북측이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동해상 특정지역에 대해 선박 항해금지 명령을 내린 사실을 관계 정보당국에 알렸다”고 해명했다.

그는 그러나 “미사일을 쏘는 측도 책임감을 갖고 있어야 한다”며 “북측이 인도적 차원의 안전을 고려해 항해금지 명령 발동 사실을 공개적으로 발표했어야 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군이 스스로 첩보 소스를 공개하면 이후에 첩보 소스가 차단되는 문제가 있다”며 군이 북한의 `항해금지’ 명령을 적극적으로 밝히지 못한데 고충이 있었음을 토로했다.

윤 장관은 북측이 지난 3일 판문점에서 7일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 실무(연락장교)접촉을 제의하고 5일 미사일을 전격 발사한데 대해 “실무접촉 제의는 있는 그대로 보면 된다”며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그는 “북측이 실무접촉을 하자고 한 것은 지난번(제4차) 장성급 군사회담이 중단(결렬)된 상황에서 이와 관련해 무엇인가 말을 하려 했을 수도 있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윤 장관은 이와 함께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정부의 `늑장대응’ 논란과 관련, “이를 지켜보는 북측이 어떻게 생각할지 궁금하다”며 “우리 스스로 에너지를 소모해서는 안되며 언론 등이 중심을 잡아 우리도 힘이 나도록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