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장관급회담 한 번에 평균 2억6천800만원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 만들어진 남북대화의 양대 틀인 장관급회담과 경제협력추진위원회를 한번 개최하는데 각각 평균 2억6천800여만원과 1억7천300여만원의 예산이 집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통일부가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민주노동당 권영길 의원에게 제출한 국감 자료에 따르면 2000년 7월 제1차 회담을 시작으로 올해 5월 제21차 회담까지 남북을 번갈아가며 21차례 열린 남북 장관급회담 예산으로 모두 56억3천700여만원이 집행됐다.

한차례 회담을 여는데 평균 2억6천845만원이 든 셈이다.

회담 관계자는 “남북회담은 회담이 열리는 쪽에서 상대방 대표단의 공식 체제비를 모두 부담한다”면서 “평양에서 회담이 열릴 경우 우리 측에서는 대표단 이동에 이용되는 전세기와 회담 준비 비용 등만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또 2000년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모두 13차례 열린 남북경제협력추진위 예산으로 모두 22억4천900여만원이 든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1억7천301만원 꼴이다.

한편 2000년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8차례 열린 준비접촉 비용으로 7천160만원과 정상회담 본회담 비용으로 23억6천446만원이 집행된 것으로 나타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