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장관급회담 중단요구는 무책임’

열린우리당은 1일 한나라당의 남북장관급회담 중단요구에 대해 “무책임한 정치공세”라고 비판했다.

우리당 서혜석(徐惠錫)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한반도의 평화와 민족의 장래를 책임져야 할 공당의 현실인식이 이 정도로 협량한지 몰랐다”며 “국가의 중대사를 정치공세 수단으로 이용하려는 한나라당의 정략적 태도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 대변인은 이어 “한나라당이 원하는 남북관계가 남북대결과 갈등의 시대, 냉전체제의 복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반대만을 위한 ‘반대정치’는 중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한나라당은 전날 북한 노동신문의 한나라당 비난기사와 관련, 방북 중인 이재정(李在禎) 통일부장관에게 “북한측에 발언 취소를 요구하고, 북한이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회담을 취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