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장관급회담 준비 접촉 15일 개성에서

통일부는 제20차 장관급회담 개최를 위한 대표접촉을 15일 개성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접촉은 지난해 7월 부산에서 열린 제19차 장관급회담 이후 중단된 남북당국간 대화를 7개월만에 재개하는 것이다.

이번 접촉에 우리측 대표로는 이관세 통일부 본부장과 유형호 통일부 국장이 참여하고, 북측에서는 맹경일 조평통 서기국 부국장과 전종수 조평통 서기국 부장이 참여하기로 했다.

양창석 통일부 대변인은 “남북당국 관계가 7개월 중단된 상태에서 그동안 남북간에는 대화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었다”며 “북측이 그동안 여러 경로 통해 대화 재개 희망해왔으나 우리는 6자회담에 집중하기 위해 기다려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표접촉은 12일 우리측이 먼적 북한에 제의했고, 북측이 13일 전화통지문을 통해 동의해와 15일 개성에서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접촉은 13일 북핵 6자회담에서 ‘베이징 합의’가 나온 하루만에 나온 결과여서 향후 남북관계 진전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장관급 회담이 개최된다면 지난 경추위 회의와 장관급회담에서 합의된 식량 및 경공업 원자재 지원문제가 현실화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번 접촉에서는 20차 장관급회담 개최 일정을 중심으로 논의할 예정이지만, 이 외에 대북 인도적지원 재개 문제가 불거질 가능성도 있다.

실무접촉에서 장관급 회담 날짜가 확정되면 그 다음은 남북정상회담이 될 수 있다는 말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