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장관급회담 정치권 기대·제안

여야는 21일부터 나흘간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15차 남북장관급회담이 남북관계 복원 및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실질적 논의의 장이 되기를 기대했다.

정치권은 특히 지난 6.15 기념행사 참석 차 방북한 정동영(鄭東泳) 통일장관의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 면담 직후 이뤄지는 이번 회담이 적지 않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열린우리당은 이번 회담이 정동영-김정일 면담 결과를 현실화하는 중요한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는 반응이 주조를 이룬 반면, 한나라당은 국군포로 송환 노력 등 정부가 지나쳐 온 사항에 대한 북측의 관심을 촉구하는 자리가 되길 희망했다.

우리당 전병헌(田炳憲) 대변인은 “남북 모두 이번 회담에 대한 기대가 어느 때보다 높다”며 “정 장관과 김 위원장간의 면담을 통해 이뤄진 화해와 협력의 기운이 이번 회담을 통해 체계적으로 자리잡는 동시에 더욱 실천적인 내용이 합의되고 실천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국회 통외통위 소속인 최 성(崔 星) 의원은 “6.15 행사에서 김 위원장이 지침을 줬고 로드맵을 보여준 것이라면 이번 회담은 장성급 회담 확정, 이산가족 상봉, 6자회담 복귀 등에 대한 구체적 결실을 가져올 회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리당은 이번 회담에서 대북 비료추가 지원 문제 등도 긍정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도 보였다.

한나라당은 이번 회담이 북핵문제 해결 및 6자회담 재개와 관련된 실질적인 논의의 장이 돼야 하는 것은 물론 국군포로 송환 문제 등 인권 문제도 반드시 논의되는 자리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장관급 실무 회담인 만큼 6자회담과 북핵문제 상황과 관련한 실질적인 얘기를 나눠야 한다”면서 “김정일 위원장을 정 장관이 만나 국군포로 송환 문제는 얘기도 못 꺼낸 만큼 이번 회담에서는 이 문제를 꼭 언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앞서 박근혜(朴槿惠) 대표도 전날 정 장관과의 통화에서 “지금 대북문제에 있어 가장 시급한 문제는 국군 포로문제”라면서 “국군포로가 오로지 고국으로 돌아갈 날만 기다리고 있다. 남북관계에서 인도적 차원의 문제는 가장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민주노동당 심상정 의원단 수석부대표는 “김 위원장과 정 장관간의 만남을 통해 남북 당사자간 협력과 문제 해결의지가 확인됐다”면서 “이번 회담이 6.15 회담에 이어 남북관계 신뢰를 회복하고 발전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