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장관급회담, 오늘 평양서 개막

제20차 남북장관급회담이 27일부터 3월2일까지 3박4일 간 평양에서 열린다.

남북 고위당국자가 얼굴을 맞대는 것은 작년 7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부산에서 열렸던 제19차 회담 이후 7개월여 만이다.

남측 수석대표인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을 포함한 52명의 방북단은 이날 오후 3시 아시아나 전세기편으로 김포공항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통해 평양으로 향할 계획이다.

남측 대표단은 이 장관을 비롯해 진동수 재경부 제2차관과 박양우 문화부 차관, 이관세 통일부 정책홍보본부장, 유형호 통일부 국장 등으로 구성됐다.

북측은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를 단장으로 주동찬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박진식 내각 참사, 맹경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국장, 전종수 조평통 서기국 부장 등 5명으로 대표단이 꾸려졌다.

회담에서는 대북 인도적지원과 이산가족상봉, 경의선.동해선 열차시험운행, 경공업 및 지하자원 개발협력, 남북 국방장관회담 등이 주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또 북한에 핵문제 진전시 받게 될 각종 혜택에 대해 설명하며 `2.13합의’의 조속한 이행을 촉구하는 한편 평화체제 전환문제 등도 논의할 계획이다.

북측이 국가보안법 철폐, 참관지 제한 철폐, 한미합동군사훈련 중단 등 이른바 `3대 장벽’ 철폐 요구를 다시 제기할 지도 관심이다.

정부 당국자는 “7개월 여만에 열리는 회담이니 남북관계 정상화에 중점을 두겠다”며 “분야별 남북대화와 주요 협력사업의 일정을 구체화하고 이미 합의됐거나 약속된 사안이 이행되지 않은 것들을 점검해 이를 진전시키는 방안을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남측 대표단은 이날 도착 직후 고려호텔에 여장을 푼 뒤 저녁에는 북측 박봉주 내각 총리가 주최해 양각도호텔에서 열리는 환영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남북 대표단은 회담 이틀째인 28일 오전 전체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협의에 들어가며 오후에는 참관이 예정돼 있다. 아직 참관지는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흘째인 3월1일에는 특별한 회의 일정이 잡히지 않은 가운데 수석대표 접촉 등을 통해 의견 조율에 나서고 공동보도문 작성에도 착수하게 된다.

남측 대표단은 회담 마지막날인 3월2일 오전 종결회의를 가진 뒤 오후 3시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해 귀환할 예정이지만 회담 상황에 따라 일정은 달라질 수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