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장관급회담 예정대로 11일 부산서

정부가 고심 끝에 제19차 남북장관급회담을 애초 예정대로 11∼14일 부산에서 열기로 최종 확정했다.

이관세(李寬世) 통일부 정책홍보실장은 7일 정부중앙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 같은 방침을 확인한 뒤 “이번에 개최될 장관급회담에서는 북측의 미사일 발사 문제와 6자회담 복귀 문제가 핵심적 의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측은 이번 회담에서 미사일 발사에 대한 북한의 책임을 따지고 조속히 6자회담에 복귀하도록 설득할 것으로 보여 북측의 반응이 주목된다.

이 실장은 “그동안 정부는 19차 장관급회담 개최와 관련해 여러 정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면서 깊이 있게 검토해 왔다”면서 “정부는 북한 미사일 발사로 인한 현재의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대화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비춰 이번 결정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재로 지난 5일 열린 안보관계장관회의에서 “대북관계에 있어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응을 해나가되,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고 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대화는 끊지 않고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대북조치 방향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앞서 회담 대표단 명단을 교환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북측도 회담 참가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북측 대표단은 회담 장소가 부산인 점에 비춰 동해 직항로를 이용할 전망이다.

우리측에서는 이종석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박병원 재경부 제1차관, 유진룡문화부 차관, 이관세 실장, 유형호 통일부 국장 등이, 북측에서는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를 단장으로 주동찬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박진식 내각 참사, 맹경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국장, 전종수 조평통 서기국 부장 등이 참석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