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장관급회담 실무대표접촉 15일 개성서 개최

남북 장관급회담 실무대표 접촉이 15일 개성에서 열린다.

통일부 양창석 대변인은 14일 “남북 쌍방은 제20차 장관급회담 개최를 위한 대표접촉을 15일 개성에서 개최하기로 했다”면서 “제20차 장관급회담 개최문제를 중심으로 상호 관심사를 논의하게 된다”고 밝혔다.

남북 당국간 회담은 작년 7월 11∼13일 부산에서 열린 제19차 장관급회담 이후 7개월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남북이 번갈아가며 여는 장관급회담 관례상 20차 회담 장소는 평양이 될 것으로 보인다.

양 대변인은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면서도 “가능한 한 하루라도 빨리 장관급회담을 재개하는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 말해 이르면 이달 말에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 대변인은 “12일 우리 측이 대표접촉을 제의했고 북측이 13일 이에 동의하는 전화통지문을 보내왔다”면서 “12일에는 6자회담에서 상당한 진전 혹은 합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돼 대화를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 쌍방 간에 대화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있었고 그동안 북측이 여러 경로를 통해 대화 재개를 희망해 왔지만 우리는 6자회담 때문에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지만 북측이 언제 어떤 경로를 통해 대화 재개를 희망해 왔는 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양 대변인은 실무접촉 의제에 대북 인도적 지원 재개 여부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본격적인 협의는 장관급회담에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정부는 6자회담을 통한 북핵문제 해결과 남북대화를 통한 남북관계 발전을 병행 추진한다는 원칙으로 일해왔다”면서 “남북대화 재개는 6자회담을 촉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실무대표접촉에는 남측에서 이관세 통일부 정책홍보본부장과 유형호 본부장이, 북측에서는 맹경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국장과 전종수 조평통 서기국 부장이 참석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