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장관급회담 막판 진통

남북이 제20차 장관급회담 마지막날인 2일 막바지 협상을 벌이고 있으나 제13차 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협위) 일정 등 핵심쟁점을 놓고 진통을 겪고 있다.

남북은 전날 저녁부터 회담장인 평양 고려호텔에서 본격적인 문안 조율작업에 들어가 밤샘협상을 벌였으나 경협위 시기를 놓고 각각 4월안과 3월안을 내세우면서 공동보도문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경협위를 이 달에 열어 쌀 차관을 확보하겠다는 입장인 반면 우리측은 2.13합의의 초기조치 이행 시한(60일내)인 4월 14일을 전후해 경협위를 열어 쌀 차관 제공문제를 협의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로 예정된 종결회의도 일정대로 이뤄질 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경협위 시기를 둘러싼 줄다리기는 군사당국자 회담의 일정에도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막판까지 경협위 시기를 잡지 못할 경우 일단 `조속히’ 열자고 합의한 뒤 북측의 초기조치 이행 상황을 감안해 추후 접촉이나 문서 협의를 통해 확정하는 쪽으로 접점을 찾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북측은 특히 쌀과 비료 등 인도적 지원에 대한 남측의 명확한 입장을 표명해 달라고 요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측은 북측의 요구량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다만 북측은 작년 7월 미사일 발사 이후 중단된 작년치 쌀 50만t과 비료 잔여분 10만t을 소급해 요구하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 관계자는 “북측이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해 북측이 작년 수준인 쌀 차관 50만t과 비료 45만t을 제시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양측은 인도적 사업과 관련, 북측이 이산가족 상봉의 4월 재개와 면회소 공사 및 화상상봉의 즉각 재개를 수용하는 것에 맞춰 우리측이 일정량을 지원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원량은 15만t이 유력하다.

또 경의선.동해선 철도연결사업과 관련, 상반기 시험운행 및 연내 개통 방안을 놓고 어느 정도 의견 접근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열차 시험운행이 공동보도문에 포함될 경우 군사적 보장조치에 대한 언급도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작년 12차 경협위에서 합의한 경공업.지하자원 협력도 이행될 수 있다.

이 장관은 전날 저녁 브리핑에서 “기본적으로 가야할 방향에 원칙적 합의를 봤다”며 “썩 쉬운 회담은 아니었지만 큰 틀에서 합의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고 낙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