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작가대회, 민족문학인협회 결성 선언

남북한 문인들은 20일 ’6.15 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민족작가대회’(이하 남북작가대회)에서 민족문학인협회 결성을 선언했다.

2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대회 참가자들은 이날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개회식 행사에서 “우리는 해내외 민족문학인들의 공동 조직으로서 ’6.15민족문학인협회’를 결성하고 그 활동에 적극 참가하며 협회 기관잡지 ’통일문학’을 온 겨레의 친근한 길동무가 되도록 편집.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조국 통일운동에 문학으로 이바지한 사람들에게 민족의 표창으로서 ’6.15통일문학상’을 수여하는 것을 적극 지지하며 모두가 그 수상자의 영예를 지니기 위해 힘껏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북작가대회 첫 날 행사에는 북측 로두철 내각 부총리, 김정호 문학예술총동맹 중앙위원장, 김병훈 조선작가동맹 중앙위원장과 남측 고은 민족문학작가회의 통일위원장, 김정수 재일본 조선문학예술가동맹 중앙상임위원장, 한길수 재중국 조선인총연합회 국장 등이 참석했다.

로 부총리는 이날 축하연설에서 “분열 60년만에 처음으로 열린 민족작가대회를 커다란 관심 속에 지켜보면서 이번 대회가 조국통일과 민족문학 발전에 크게 이바지하는 역사적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6.15공동행사 남측준비위원회의 백낙청 위원장은 “6.15 공동선언을 실천해 통일의 새 시대를 여는 데 우리 문학이 당당히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는 25일까지 평양과 백두산 등지에서 열리는 남북작가대회에는 고은, 황석영씨 등 남측 작가 98명이 참가, 북측 작가들과 함께 ’통일문학의 새벽’ 행사(백두산 천지)와 ’민족문학의 밤’(묘향산)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