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이 합심하면 월드컵 동반 진출도 가능하다?

남북 축구 대표팀이 2010년 남아공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남북 동반 본선 진출을 이뤄 낼 수 있을까?

남과 북은 이미 맞대결 두 경기를 마친 상태이다. 따라서 남과 북이 현재 1, 2위를 달리고 조건에서 남은 경기에서 양팀이 모두 승리한다면 동반진출은 물론 가능하다.

먼저 한국은 현재까지 최종예선 5경기에서 3승 2무(승점 11점)의 성적으로 조 1위를 유지하고 있어 다소 여유로운 상황이다.

한국은 오는 7일 아랍에미리트(UAE)와이 경기에 이어 10일 사우디아라비아, 17일 이란과의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지난 UAE와의 경기에서 4대1로 이긴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 다만 일전이 벌어지는 UAE 두바이는 상상을 초월할 만큼 무더운 날씨와 다음 경기일정이 매우 빠르게 잡혀있기 때문에 자칫 이번 UAE와의 경기에 패하기라도 한다면 매우 어려운 처지에 놓일 수도 있다.

한국 대표팀은 UAE와의 원정 경기 대비해 오는 3일 오만과의 평가전을 통해 현지 적응을 최종 점검할 예정이다.

북한 대표팀 역시 중동의 모래바람을 반드시 넘어야만 한다. 북한은 현재 한국보다 1경기를 더 치른 상황에서 3승1무 2패(승점 10점)를 기록하고 있다.

북한은 오는 6일 이란을 홈으로 불러들이고 17일에는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전을 위해 원정을 떠난다. 이 같이 긴박한 상황에서 남북한이 서로 승리를 해 나가는 것이 남북 동반 진출의 중요한 밑거름이 된다.

만약 한국이 UAE와의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북한이 이란이나 사우디와 비기기만해도 한국대표팀은 최소 조 2위를 확보해 본선진출을 확보하게 된다.

북한 역시 한국 대표팀의 승리가 절실한 상황이다. 북한의 입장에서 보면 한국 대표팀이 남은 경기에서 전승을 하거나 최소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과의 경기에서 만큼은 반드시 이겨줘야 본선 진출에 대한 희망이 생긴다. 물론 북한은 마지막 사우디아라비아 원정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가능한 이야기이다.

한국 대표팀이 박지성, 박주영 등 해외파를 총동원 해 마지막 중동의 모래 바람을 잠재우는 한편 정대세, 홍영조 등을 총동원한 북한 대표팀이 남은 경기를 승리하며 역사상 첫 동반진출을 이뤄낼 수 있을지 주목 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