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열차 내일 오전 반세기만에 운행

남북의 열차가 17일 경의선과 동해선을 달려 반세기만에 휴전선을 넘는다.

남북은 이날 오전 경의선 문산역과 동해선 금강산역에서 각각 ‘남북철도연결구간 열차시험운행’ 공식 기념행사를 갖고 오전 11시30분 북측 개성역과 남측 제진역을 향한 열차를 동시에 운행한다.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열차가 남북을 오가는 것은 경의선의 경우 1951년 6월 12일 이후 56년 만이며 동해선은 1950년 이후 57년 만이다.

경의선 열차는 문산역을 떠나 도라산역에서 세관.통행검사를 거쳐 MDL을 통과한 뒤 세관검사가 있는 판문역을 거쳐 개성역에 도착하며 동해선 열차는 금강산역을 떠나 감호역에서 세관.통행검사를 받고 제진역으로 온다.

운행구간은 경의선이 편도 27.3km, 동해선이 25.5km다.

우리측 디젤기관차 1량과 객차 4량, 발전차 1량으로 구성된 경의선 열차와 북측 기관차가 투입되는 동해선 열차에는 각계 인사로 짜여진 우리측 인원 100명과 북측 50명 등 모두 150명 씩 타게 된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경의선에는 북측 열차 탑승자들이 출입사무소를 거쳐 행사장인 문산역에 도착하며 동해선에 타는 우리측 탑승인원은 북측 금강산역으로 이동해 행사에 참석한다.

경의선 기념행사에는 이재정 통일부 장관과 북측 장관급회담 단장인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 등이, 동해선 쪽에는 이용섭 건설교통부 장관과 북측 김용삼 철도상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경의선에서는 오전 10시45분 개식선언과 함께 경과보고, 이재정 장관의 기념사, 권호웅 참사의 축사 등으로 행사를 진행한 뒤 오전 11시 4분께 열차가 등장하면 승무신고, 기념촬영 등이 예정돼 있다.

남측 경의선 탑승자들은 개성에 도착한 뒤 자남산여관 오찬, 선죽교 관람을 마치고 오후 2시40분 개성역을 떠나며 동해선 탑승자들은 우리측 도로출입사무소에서 점심을 먹고 오후 3시 제진역에서 북측 인원을 환송한다.

양측 열차는 오후 3시30분 다시 MDL을 넘어 각측으로 돌아간다.

앞서 남북은 시험운행 하루 전인 16일 오전 개성에 있는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탑승자명단을 교환하고 마무리 행사준비 상황을 점검하며 우리측 동해선 탑승자들은 이날 오후 속초로 출발해 하룻밤을 묵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