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열차에 南100명-北50명 탑승

남북의 열차가 오는 17일 낮 12시 10∼20분께 경의선과 동해선 연결 구간의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한다.

또 열차에는 남측의 경우 애초 계획대로 경의선과 동해선에 100명씩이 타지만 북측은 50명씩만 탑승하게 된다.

남북은 13일 오전부터 개성에서 제13차 철도.도로연결 실무접촉 제2차 회의를 갖고 밤샘 협상 끝에 경의선.동해선 남북 철도 연결구간에서의 열차 시험운행 합의서를 14일 발표했다.

열차가 남북을 오가게 되는 것은 경의선의 경우 1951년 6월 12일 이후 56년 만에, 동해선은 1950년 이후 57년 만에 처음이다.

남북은 합의서에서 탑승 인원을 남측 100명씩, 북측 50명씩으로 하고 17일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3시30분까지 경의선과 동해선에서 동시에 시험운행 행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우리측은 이번 협의에서 북측도 100명이 탑승할 것을 요청했으나 북측이 내부 사정을 이유로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진통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험운행은 경의선의 경우 문산역에서 개성역(27.3㎞)으로, 동해선은 금강산역에서 제진역(25.5㎞)까지로 했으며 각각 기관차에 객차 5량씩을 연결해 운행하기로 합의했다.

양측은 시험운행에 앞서 오전 10시30분에 각각 문산역과 금강산역에서 경과보고와 남북 단장이 기념사를 하는 기념행사를 가진 뒤 열차 출발 5분 전 상호 통보하고 오전 11시30분 열차를 출발시키기로 했다.

경의선에서는 통행.세관 검사차 정차하는 도라산역에서 낮 12시10분에 출발, MDL을 통과한 뒤 12시20분에 판문역을 거쳐 오후 1시께 개성역에 도착하며 동해선의 경우 북측 감호역에서 통행.세관검사를 받은 뒤 낮 12시10분에 떠나 MDL을 거쳐 12시30분 우리측 제진역에 도착하게 된다.

탑승자들은 점심식사를 한 뒤 경의선은 오후 2시40분께 개성역을, 동해선은 오후 3시께 제진역을 각각 출발해 나란히 오후 3시30분 MDL을 통과해 돌아올 예정이다.

남북은 이에 앞서 14일 철도통신을 경의선과 동해선에서 동시에 연결하고 탑승자 명단을 16일 오전 개성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를 통해 교환하기로 했다.

이날 접촉에는 김경중 건설교통부 남북교통팀장과 김기혁 통일부 남북기반협력팀장이, 북측은 박정성 철도성 국장 등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