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역사학자協, 北토론회 대가 30만불 제공”

남북역사학자협의회(회장 강만길.친일반민족행위진상조사위원장)가 지난해 북한에서 북한 문화재 관련 학술토론회를 개최하면서 행사 사례비로 30만달러(약 3억원)를 제공했다고 한나라당 이재웅(李在雄) 의원이 27일 주장했다.

국회 문광위 소속인 이 의원이 공개한 `북한 학술토론회 공문’에 따르면 남북역사학자협의회는 작년 11월 18-21일 개성에서 개최한 `개성역사지구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남북공동 학술토론회 및 유적답사’ 행사와 관련해 문화재청으로부터 총 3억5천만원의 예산을 지원받았다.

이중 3억원은 달러로 환전돼 행사 첫날 북한에 행사 사례비 조로 건네졌으며, 토론회 참가자의 숙박비와 교통비, 강연비 등 순수 행사비용은 나머지 5천만원에서 별도 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이 의원은 설명했다.

이 의원은 “북한에서 토론회를 개최한다는 것 만으로 사례비를 주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특히 남북역사학자협의회가 문화재청의 예산지원을 받기도 전에 북한에 돈을 주기로 합의한 것으로 드러나 문화재청이 이 협의회에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의혹도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