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여자, 아쉬운 동반 동메달

남북 여자탁구가 제15회 아시안게임에서 나란히 아쉬운 동메달에 그쳤다.

한국은 결승 길목에서 만리장성에 막혔고 북한도 싱가포르에 다 잡은 승리를 내줬다.

현정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일(한국시간) 밤 카타르 도하 알아라비 인도어홀에서 열린 여자 단체전 준결승에서 수비형 선수인 김경아(대한항공), 박미영(삼성생명)과 귀화한 홍콩 대표 출신의 곽방방(KRA)을 내세웠지만 중국에 0-3으로 무릎을 꿇었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해 제주 아시아선수권대회 때 4강에서 중국을 꺾는 파란을 일으켰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동메달에 위안을 삼아야 했다.

한국의 허약한 방패가 중국의 날카로운 창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1단식에 나선 김경아는 상대 에이스 왕난(세계 3위)을 맞아 첫 세트 끈질긴 수비로 괴롭히며 시소게임을 펼쳤지만 8-11로 졌고 세트 스코어 0-2에서 듀스까지 몰고간 3세트마저 10-12로 내줬다.

한국은 박미영이 2단식에서 세계 5위 궈예에게 무서운 뒷심으로 세트 스코어 2-2를 만들고도 고배를 들었고 곽방방도 남자 선수 못지 않은 파워 드라이브로 무장한 세계 2위 궈얀의 벽을 넘지 못하고 1-3으로 져 마지막 결승 진출 희망은 사라졌다.

2002년 부산 대회 때 중국을 꺾고 우승하는 ‘녹색테이블 기적’을 일으켰던 북한도 4강 상대 싱가포르에 2-3으로 아깝게 져 대회 2연패가 좌절됐다.

북한은 1, 2단식을 잇따라 내줘 0-2로 벼랑 끝에 몰렸지만 3단식 주자 고운경이 장쉐링을 3-0으로 물리쳐 추격에 불씨를 당긴 뒤 김미영이 상대 에이스 리쟈웨이를 3-0으로 눌러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17세 소녀 김정이 최종 5단식에서 순베이베이에게 내리 두 세트를 따내 승리를 눈 앞에 뒀지만 경험 부족을 드러내며 3, 4세트를 빼앗긴 뒤 5세트마저 듀스 대결 끝에 넘겨줘 결승행 꿈을 접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