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언론인토론회’ 해방 후 처음으로 열린다

북한의 핵실험 강행으로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해방 이후 처음으로 남북언론인토론회가 열린다.

15일 한국기자협회에 따르면, 6ㆍ15 공동선언실천남측언론본부(상임대표 정일용 한국기자협회장)와 북측언론분과위원회(대표 양철식)는 이날 금강산에서 제2차 실무접촉을 갖고 ‘남북언론인통일토론회’를 11월14일과 15일 금강산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남북 양측은 이날 2개항으로 된 합의문에서 “양측은 6ㆍ15 공동선언을 고수하고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며 평화와 통일을 앞당기는 데 실질적으로 기여하는 방향에서 ‘6ㆍ15 공동선언실천과 남북언론인들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합의문은 또 “쌍방은 앞으로 6ㆍ15 공동선언의 기본정신에 맞게 남북 언론인들 사이의 접촉과 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일용 대표는 “핵실험 이후 남북관계가 급속히 냉각되고 있는 시점에서 이같이 뜻깊은 합의를 해 기쁘다”면서 “이번 토론회가 긴장완화는 물론 양측 모든 언론인에게 큰 축제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남측 언론본부는 8월 중국 선양(瀋陽)에서 북측 언론분과위와 1차 실무접촉을 가진 바 있다. 이어 북측 언론분과위는 이달 7일 팩시밀리를 통해 13~15일 금강산에서 2차 실무접촉을 하자며 5명의 남측 언론본부원을 초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