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어업공동위원회 구성 필요”

남북 간 수산업 분야의 공동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남북어업공동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는 전문가 의견이 제기됐다.

대북지원 단체인 통일농수산사업단 홍중표 공동대표는 24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될 ’북한 수산업 현황과 남북협력 방안’이라는 주제의 통일농수산 세미나에 앞서 23일 배포한 자료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홍 공동대표는 “2005년 7월 이뤄진 ’남북수산협력 실무협의회’ 합의를 토대로 남북 사이에 수산업 협력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남북어업공동위원회와 같은 협의체제를 구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위원회 설치는 남북한 어업인들의 어로활동 보장과 안전조업 및 어업질서 유지를 도모하고 쌍방 간의 수산분야 협력사업 발전을 모색하기 위해 필수불가결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이어 “위원회는 정부 당국자, 어업인 대표를 포함해 구성하고 공동위원회 활동 및 사업 진행을 원활히 하기 위한 남북어업공동위원회 규칙도 제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 공동대표는 또 “남북어업 협력에 대한 기본적인 합의서는 협력사업의 근간”이라면서 “남북어업협력합의서 체결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북은 2000년부터 최근 5년간 조개류와 건조 수산물, 문어 등을 북한에서 반입하는 등 총 3억8천만 달러 상당의 수산물을 거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