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실무접촉’ 3월 2일 개성서 개최

남북은 28일 통행.통신.통관 등 `3통’문제 해결을 위해 추진해온 군사실무회담을 형식을 바꿔 남북실무접촉 방식으로 다음 달 2일 개성공업지구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국방부는 이날 “남북이 군사실무회담 개최를 위한 절충을 벌인 결과 3월2일 오전 10시 개성공업지구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개최키로 합의했다”며 “우리측은 이강우 통일부 남북협력지구 지원단 총괄과장을 수석대표로 국방부 소속 중령급 실무자 2명을 포함해 모두 5명이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수석대표가 통일부에서 나가는 만큼 회담은 군사실무회담이 아니라 개성공단 3통문제 협의를 위한 남북실무접촉”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측은 개성공단에 있는 기업이 불편을 겪고 있는 3통문제를 조속히 해결한다는 입장에서 북측이 주장하는 개성 개최를 수용하되 양측 대표단은 각자 편리 한대로 구성하자고 오늘 오전 북측에 통보했고, 북측도 별다른 이견없이 3통 문제 협의를 위해 경협사무소로 나올 것이라고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남과 북은 그간 판문점과 개성공업지구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회담을 개최하자고 각각 주장하면서 회담날짜가 두 차례나 연기되는 등 진통을 겪어왔다.


군 관계자는 “판문점에서 열리던 군사실무회담의 관례는 지켜져야 한다”며 “일단 회담 개최를 위해 수석대표를 군이 아닌 통일부에서 맡고 동시에 `군사’라는 용어를 빼 군사실무회담을 실무접촉으로 명칭을 바꿔 회담에 응하는 것”이라고 했다.


다른 관계자는 “의제는 3통 문제에 국한되며, 3통 문제 논의에 있어 군사적으로 지원하는 문제는 논의되겠지만 그 외 군사적 의제는 전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측에서는 군 관계자가 단장으로 참석할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2008년 1월에 열린 남북 간 개성공단 통행.통관 실무접촉 당시에도 북측에서는 리선권 상좌가 단장 자격으로 참석했고, 우리측에서는 과장급 통일부 간부가 수석대표로 참석해 회담을 진행한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