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실무급대화 설 연휴 이후 재개 방침

정부는 개성공단 발전, 개성.금강산 관광 재개 등과 관련한 남북 실무급 대화를 설 연휴(13~15일)와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 연휴(16~17일) 이후 재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개성공단 통행.통관.통신 등 `3통’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군사실무회담을 이달 중 개최하되, 남북한의 연휴 이후로 일정을 잡아 이르면 이번 주 중 북한에 통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정부 소식통들이 9일 전했다.


정부 당국자는 “`3통’ 협의를 위한 남북 군사실무회담을 개최한다는 방침은 이미 정해졌지만 개최 시기 및 제의 시점 등은 유관 당국간에 좀 더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 1일 열린 개성공단 실무회담에서 개성공단 3통 문제를 군사실무회담에서 다루기로 합의했으며, 구체적인 개최 일정과 장소는 남측이 정해서 통보하기로 했다.


또 정부는 8일 첫 회담에서 입장 차를 확인한 금강산.개성관광 실무회담의 경우 북한이 신변안전 보장 등 관광 재개를 위한 `3대 과제’에 대해 진전된 입장을 갖고 나올 때까지 기다렸다가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는 8일 실무회담에서 회담을 조기에 재개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북측이 우리의 요구에 대해 진전된 입장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북한 대표단에 전달했다”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