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사회문화협력 분과위 구성 추진

정부는 남북간 사회문화 분야에서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협력을 위해 남북 `사회문화협력분과회의’ 구성을 추진할 방침이다.

정부는 사회문화 분야의 남북간 교류가 점차 확대되는 것은 물론 북관대첩비 반환과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 등 남북간 공동 작업이 불가피한 분야도 늘어날 것으로 보고 13일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제16차 장관급회담을 통해 사회문화협력분과회의 구성을 제의할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정부의 이 같은 방침은 6.15 평양 통일대축전과 8.15 서울 민족대축전 등 남북 당국과 민간이 공동 참여한 대규모 행사를 계기로 사회문화 분야의 교류도 크게 활발해지고 있는 점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6.15대축전 이후 `6.15 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민족작가대회'(7.20∼25), 남.북.일.중이 참가한 동아시아축구대회(7.31∼8.7), 남북 방송인토론회(9.4∼6), 민간대표단의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 관람(9.5∼8) 등 각종 사회문화 분야 행사가 이어지고 있다.

이 같은 사회문화 분야 교류 추세를 반영하듯 올들어 7월말까지 금강산 관광객을 제외하고 남북을 왕래한 인원은 4만2천186명으로, 지난 한해의 2만6천534명을 훌쩍 뛰어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6월 하순 열린 제15차 남북 장관급회담에서도 체육분야, 언론.방송, 문화재 발굴과 보존사업 추진을 위해 사회문화 분과회의의 조속한 운영을 제안했지만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