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리더십 과거와 달라…’판문점 선언’ 이행 확률 높아”

조명균 통일부 장관 기자간담회…”핵실험장 폐쇄 조치, 적극적 의지 보여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발표된 ‘판문점 선언’이 과거 합의들보다 이행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조 장관은 2일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2018 남북회담 판문점선언의 가장 큰 특징은 과거의 결과 합의들보다 제대로 이행될 가능성이, 확률이 대단히 높다고 평가할 수 있다”며 이 같이 평가하는 가장 큰 이유로 관련국들의 ‘리더십’을 꼽았다.

그는 “남북·북미정상회담 관련국들의 리더십과 관련된 부분에서 과거와 차이가 있다고 볼 수 있다”면서 “기본적으로 중요한 문제들을 해결하려는 의지, 필요성 그런 부분에 있어서 여러 가지 다른 상황에 있어서도 과거보다는 이런 합의들이 제대로 이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조 장관은 “그렇다 해서 무조건 순조롭게 갈 것이라 전망할 수 없겠지만 이런 가능성이 높아진 기회를 우리가 차질 없이 잘 준비해서 제대로 이행되도록 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는 것을 더 느낀다”며 “이것을 놓친다면 다시 또 언제 이런 기회를 맞이할 수 있을까하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견해를 밝혔다.

이밖에 조 장관은 이번 판문점 선언에 담긴 평화협정 체결 문제와 관련, “평화협정 체결은 거의 비핵화의 마지막 단계에서 설정하는 것으로 이해하는 것이 맞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북측에서 비핵화 완료 시기나 사찰 검증 문제에 대해 언급한 바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김정은 위원장은 종전선언과 불가침이 된다면 핵무기를 계속 갖고 있을 필요가 없다고 분명히 이야기한다”며 “핵무기 없는 북한, 한반도로 가려면 사찰 검증 없이 가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고, 김 위원장도 (이를)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고위당국자는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는 조치를 취하는데, 일방적으로 하는 게 아니라 한미뿐만 아니라 국제사회 전문가, 언론이 와서 지켜보는 가운데 폐쇄하겠다고 한 것도 사찰검증에 있어 적극적인 의지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가 판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일각에서 ‘이미 쓸모가 없어진 핵실험장을 폐쇄하는 위장평화쇼’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 “그렇지 않다”며 “(갱도) 2곳은 지금도 바로 (핵실험이) 실행가능한 상황에 있고, 그런 것을 다 포함해 폐쇄하는 상황을 분명히 국제사회에 공개하겠다는 내용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의 폐쇄 조치를 시행할 시점과 관련해서는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논의된 바는 없다고 그는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