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러, 3각 협력사업 지속 추진키로

이명박 대통령은 7일 오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남북한과 러시아간 3각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키로 의견을 모았다.

이 대통령은 이날 15분간 진행된 통화에서 “북핵 사태 해결을 위한 6자 회담에서 러시아가 북한을 설득하는 데 지속적인 역할을 맡아 달라”고 요청했다고 청와대 대변인실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또 “내일 한국 최초의 우주인 탄생에 러시아가 협력해준 데 대해 우리 국민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푸틴 대통령의 한국 방문을 제의했다.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이른 시일내 한국을 방문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한반도 비핵화를 비롯한 북핵 문제의 진전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약속한 뒤 북한이 참여하는 철도 연결과 동부 시베리아 프로젝트 등 남북한 및 러시아간 3각 협력사업의 추진을 제안했고, 이 대통령은 이를 흔쾌히 수용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러 정상간 이날 통화는 이 대통령 취임 이후 첫 전화 정상외교”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 전화통화는 청와대측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