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러시아서 인정받는 기업인 발렌틴 박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건축업과 언론사, 수산업, 임가공업, 농업 등 20개 사업체를 경영하는 고려인 발렌틴 박(55) 회장은 남북한과 러시아에서 인정받는 기업가로 명성이 높다.

박 회장은 2003년과 2005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으로부터 각각 3등급과 1등급에 해당하는 훈장을 받았다. 국제고려인통일연합회(고통련) 회장을 맡고 있는 그는 북한에 대한 물질적 지원을 포함해 러시아에 북한 문화를 알리는 다양한 행사를 여러 차례 연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는 북한을 지원하는 이유에 대해 “북한은 도움을 절실히 필요로 하며 가까이 살고 있는 민족이 당연히 도와야 하기 때문”이라면서 “한민족 사랑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신중하게 생각할 만큼의 돈을 북한에 지원했다”고만 밝힌 그는 남한 정부로부터도 표창을 받았지만 북한과 관계를 감안해 어떤 표창을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1991년 남한을 처음 방문해 놀랄 만한 경제 발전상을 보고 한민족으로서 강한 자부심을 느꼈다는 박 회장은 이후 연해주 정부로부터 관세 혜택 등의 지원을 받으면서 남한과 활발하게 교류했으며 향후 에너지와 IT분야에서 교류를 희망하고 있다.

그의 활동은 러시아 교과서에 수록될 정도였으며 러시아 정부로부터 비즈니스 부문 상을 받는 등 남북한과 러시아를 무대로 활동한 주역으로 고려인들 사이에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박 회장은 우수리스크에 살다 1937년 스탈린에 의해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한 부모가 1949년 연해주로 돌아온 이듬해 태어났다.

극동국립기술대학을 졸업한 그는 광산회사 책임자를 맡고 있던 아버지의 소개로 한 때 광산에서 일했고, 지질 관련 기업에서도 10년 간 근무했다.

1989년 건축업을 시작으로 사업에 뛰어든 그는 모든 사업체를 하나의 그룹 아래 두지 않고 각각 사업체 이름을 달리해 경영을 하고 있다. “다른 사람으로부터 주목을 받으면 안 된다는 것”이 그 이유다.

특히 그는 신문사 2개와 라디오, TV 등을 소유한 언론 재벌이기도 하다.

벌어들인 수익금은 북한을 비롯해 아르촘 전통민속단 ‘칠성’과 우수리스크 ‘아리랑’ 민속단 등을 지원하고 고려인 한국어 교육에 투자하고 있다.

“남한도 북한도 아닌 ‘제3의 한국’에서 살고 있는 것 같다”는 그는 “고려인, 조선족 할 것 없이 전 세계에 사는 한민족은 민족성을 공유하고 있으므로 통일을 위해 서로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한은 굉장히 다른 길을 걸어왔다”며 “역사적으로 통일은 반드시 이뤄지고 이뤄져야만 하지만 향후 20년 후에야 그 길이 열릴 것 같다”고 예상했다.

러시아 한인 이주의 역사는 140년 전이 아닌 300년 전으로 올라가야 한다고 주장한 박 회장은 “러시아 연해주는 오래전부터 한인의 무대였다”고 강조했다./블라디보스토크=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