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대화 환영하지만 구걸 않는 것이 정부 입장”

‘남북대화는 환영하지만 구걸하지는 않겠다’는 것이 우리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김덕룡 청와대 국민통합특별보좌관 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상임의장이 말했다.

김 특보는 15일 CBS라디오에 출연해 북한과의 대화에 대해 “언제 어디서나 어떤 의도로든 대화할 수 있다고 이미 밝혔다”면서 “단 대화는 환영하지만 구걸하지 않겠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기본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김 특보는 북한과 양자대화를 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한 미국의 의도에 대해 “북한의 비핵화를 끌어내기 위해서는 6자회담이라는 틀 속에서 해결하는 게 제일 좋다”면서 “그렇게 하기 위해서 북한을 유인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확고한 한미 공조관계로 보거나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기조에 비춰볼 때 북한의 그런 전략에 따라서 우리가 좌지우지되는 단계는 지났다”면서 “북미 간 접촉은 한미 정부사이에 충분한 협의 하에 진행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통미봉남은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 특보는 북한의 황강댐 방류 사태와 관련 “사전 연락도 없이 댐을 방류해가지고 희생자가 발생했기 때문에 그것이 격식을 갖춘 사과이든 유감표명이든 어떤 형태로든지 북한의 메시지가 있어야 한다”면서 “댐 방류 문제 때문에 남북관계 문제 전반이 얽매일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 특보를 대북특사로 보내자는 의견에 대해 “국가가 필요로 하는 일이라면 능력이 부족해도 열심히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