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대화-핵문제 대한 美전문가 시각

남북 장관급 회담이 24일 폐막한 가운데 미국 전문가들은 남북대화와 협력에 대해 북핵문제 해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도 6자회담 재개나 핵문제 해결방향을 결정하는 핵심 요소가 될 수 없다는 다소 엇갈린 견해를 보이고 있다.

케네스 퀴노네스 전 미 국무부 북한 담당관은 24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전화통화에서 “장기적인 안목에서 남북협력은 북핵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남북한 경제 협력은 한반도 안정유지와 긴장 완화 또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재개와 협상 분위기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한의 대북 경제지원은 미국의 대북정책과 모순이 없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미국도 최근 5만t의 대북 식량지원 의사를 밝혔다. 대북지원과 관련한 남한 정부의 정책을 비판하는 사람들은 어떠한 구체적인 대안도 제시하지 못한 채 비난만 하고 있는데 그 의도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뉴욕에 위치한 사회과학원 리온 시갈 박사는 이날 RFA와 전화인터뷰에서 “남북 장관급 회담 합의문에 핵문제 관련 언급이 나왔다는 것은 주목할 만하다”며 “이러한 언급이 남북한 사이에 약 10년만에 나온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나 그는 “북핵문제는 기본적으로 남북한의 문제가 아니라 미국과 북한이 풀어야 할 문제라는 것이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시갈 박사는 또 “문제 해결의 핵심은 미국 부시 행정부가 핵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과 협상하고 또 공존할 의사가 있느냐는 것”이라며 “남북대화는 6자회담 재개나 핵문제 해결방향을 결정하는 핵심 요소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