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당국 대화.협력 복원 노력해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방북단은 금강산에서 열리는 6.15 공동선언 8주년 기념행사 참석에 앞서 15일 오전 성명을 내고 대화.협력을 복원하기 위한 남북 당국의 노력을 촉구했다.

남측위 상임대표인 백낙청 단장은 출발성명에서 “민족이 주축이 돼 본격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논의해야 할 시점에 남북 당국이 역사의 때를 놓치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며 “우리는 6.15공동선언 8돌을 맞아 남북 당국이 대화와 협력을 복원하기 위해 각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관계의 회복을 통해 민족공동체의 새로운 전망과 공동발전을 모색하는 것만이 민족이 함께 사는 유일한 방안”으로 “이번 대회가 남북 간에 조성된 일시적 장애를 걷어내고 평화와 공동번영의 큰 길을 다지는 뜻깊은 자리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남한 정부가 6명의 방북을 불허하고, 북한 정부가 1명의 초청장 발급을 거부한 데 대해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그는 “지난 5월 평양을 방문한 인사에게 공공질서를 저해할 우려가 있다는 새로운 기준을 적용, 다시 방북을 막는 것은 정부의 기준이 갖는 자의성을 증명한다”면서 “일관성도 없는 이런 조치는 절대로 국민을 설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에 대해서도 “이번 6.15통일대회를 앞두고 북측에서 취한 여러 임의적 불허조치들에 대해서도 우리는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백 단장은 덧붙였다.

통일부는 방북을 신청한 260여 명 중 이적단체 구성원과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복역한 피보안관찰자 등 6명에 대해 “국가 안전보장, 공공질서, 공공복리를 저해할 우려가 있다”며 방북을 불허했고, 북한 당국은 북한인권 문제 등에서 비판적 논조를 띤 인터넷 매체인 ‘데일리NK’ 기자 1명의 초청장을 발급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방북단은 이재규 범민련 남측본부 의장 등 7명이 빠지면서 총 258명으로 구성됐다.

6.15남측위 청년학생본부도 이날 통일부의 6명 방북 불허조치를 “통일을 가로막는 행각”이라고 비난하는 성명을 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