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농업, 북 농업중시방침 관철에 도움”

“북남 간에 진행될 협력사업이 국가의 농업중시방침을 관철하는 데도 도움을 주게 될 것이다.”

23일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판은 지난 18-19일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열린 남북농업협력위원회 제1차회의를 평가하면서 북측 회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전망했다.

남북 간 농업협력이 올해 경제건설의 ’주공전선’으로 설정한 농업생산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점을 공개적으로 인정한 것이다.

조선신보는 이번 회의에서 남북이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농업협력을 실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며 농업협력사업의 방향과 기본적인 협력내용이 확정됨으로써 남북은 ’민족농업’ 발전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고 평했다.

또 농업협력위가 새로 구성돼 남북의 농업당국자가 처음으로 회담을 가진 것은 남북 농업협력을 추진시켜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는 데서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역설했다.

북측 회담 관계자도 조선신보와 인터뷰에서 농업협력위 역할에 대해 “민족농업의 발전을 위해 북과 남이 서로 자원을 동원해 인민들의 먹는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민족의 통일과 번영에 이바지하기 위한 사명을 위해 운영된다”고 밝혔다.

조선신보에 따르면 회담기간 북측은 “농업협력사업을 통해 민족의 자립적 농업생산토대를 균형적으로 갖춰 날로 높아가는 다양한 식생활 수요를 자체의 힘으로 원만히 충족시켜 나가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쌍방이 갖고 있는 농업과학기술 분야의 성과와 농업생산에 투하되는 설비. 물자의 생산과 이용에서 가능성과 잠재력을 최대한 동원해 협력해 나가는 방향에서 사업내용을 확정하고 실현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남북 간에는 이미 무바이러스감자종자의 생산과 농작물 생육예보 및 종합적 병충해 관리시스템의 형성 분야 등 민간급에서 진행돼 온 다양한 협력경험이 있다.

따라서 앞으로 민간급에서 이룩된 성과를 적극 살려 다방면적인 분야에서 당국차원의 농업협력을 추진해 나간다면 조선반도(한반도) 농업의 총체적인 발전을 위한 첫걸음으로 될 것이라고 조선신보는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