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농업협력위 18일 개성서 개최

남북농업협력위원회 첫 회의가 18∼19일 이틀 에 걸쳐 개성에서 출.퇴근 회담 형식으로 열린다.

이번 농업협력위 1차회의는 지난 6월 제15차 장관급회담에서 남북이 동시에 제안해 차관급을 위원장으로 구성하기로 합의한데 따라 이뤄지는 것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17일 “남북 당국이 농업협력을 어떤 방향에서 해 나갈 것인지에 대해 서로의 입장을 내놓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큰 방향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단계적으로 어떤 사업을 추진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측의 농업 생산성 향상과 이를 통한 자생력 확보에 관심을 갖고 있기에 협력형태는 개발협력 형식이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우리측이 준비한 초기사업 4∼5가지를 제안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우리측이 준비한 초기단계 사업에는 식량난 해소와 농업생산성 제고를 위한 공동영농, 녹화 지원을 위한 묘목지원, 축산협력, 농업 분야 기술 협력 등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공동영농과 산림녹화는 우리 정부가 검토 중인 남북 경제협력 7대 신동력 사업에 포함돼 있는 것이다.

특히 공동영농의 경우 우리측 민간사업자인 통일농수산사업단이 올들어 강원도 고성군에 있는 삼일포협동농장에서 시범적으로 공동영농을 추진하는 데 북측과 합의한 바 있어 공동영농단지 운영까지 거론될 가능성이 높다.

남북 위원장은 이명수 농림부 차관과 문응조 농업성 부상이 각각 맡았다.

대표로는 남측에서 박흥렬 통일부 회담대표와 장태평 농림부 농업구조정책국장, 장광수 산림청 산림자원국장, 김성대 총리실 심의관이, 북측에서 방강수 민족경제협력위원회(민경협) 국장, 량기건 민경협 부국장, 류상봉 농업과학원 부원장 등이 각각 참석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