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농업협력위 회의 이틀째 계속

남북은 19일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남북농업협력위원회(농협위) 제1차 회의 마지막 날 회의를 열어 합의문 도출을 시도한다.

남북은 전날 회의에서 농업협력을 통해 북측의 농업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한다는 원칙에는 공감했지만 이행 방식을 비롯한 방법론에서 이견을 보인 만큼 이에 대한 접점을 모색할 예정이다.

남측 회담 관계자는 “관심 있는 사안이 대동소이한 상황이지만 그런 사안을 놓고 어떻게 일을 시작해야 할 지에 관해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방법론과 관련, “효율성을 생각해야 한다”며 “특정 지역에 집중 지원할 수도 있고 투입되는 요소를 집중 지원하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측은 전날 제안한 ▲공동영농단지 조성 ▲산림녹화 ▲농업전문인력 및 기술교류 ▲상호보완적 협력사업 등 4대 사업을 공동영농단지를 중심으로 나머지 사업을 엮어 나가는 ‘지역 중심’ 방식에 무게를 두고 있어 합의 여부가 주목된다.

북측은 전날 농업협력의 세부 사업으로 ▲종자의 생산ㆍ가공ㆍ보관시설 현대화 및 육묘공업화 ▲비료ㆍ농약ㆍ농기계 등 물자 및 시설제공 분야 협력 ▲축산ㆍ과수ㆍ장업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 ▲농업과학기술 분야 협력 등을 내놓았다.

이번 회담에는 남측에서 이명수 농림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박흥렬 통일부 회담 상근대표, 장태평 농림부 농업구조정책국장, 장광수 산림청 산림자원국장 등이, 북측에서는 문응조 농업성 부상을 위원장으로, 민족경제협력위원회의 방강수 국장과 량기건 부국장, 류상봉 농업과학원 부원장 등이 참석 중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