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노동단체, ‘독도사수’ 결의 공동성명

남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북한의 조선직업총동맹(직총)이 1일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을 비난하며 독도사수를 결의했다.

또 역사교과서에 과거 침략사를 터무니 없이 미화시키는 것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행위를 규탄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양대노총과 직총은 이날 제115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발표한 3개 항의 공동성명을 통해 “일본의 집요한 독도영유권 주장은 우리 민족에 대한 재침 야망을 실현하기 위한 전쟁 전주곡”이라고 비난했다.

공동성명은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은) 미.일 안보동맹 강화라는 미명하에 군국주의를 부활시키고 우리 민족에 대한 재침기도를 실현해 우리를 또다시 저들의 식민지노예로 만들자는데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일본의 독도강탈 책동을 단호히 분쇄하고 민족의 고유한 영토인 독도를 끝까지 사수하기 위한 투쟁에 결연히 나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 역사교과서 왜곡과 관련, “과거 일제가 우리 민족에게 끼친 물적, 인적, 정신적 피해에 대한 대가를 받아내기 위한 투쟁을 과감히 벌여 나갈 것”이라고 반일.반 외세투쟁 방침을 밝혔다.

남북한 노동단체들은 세계 각국의 노동운동 단체 및 국제기구와 연대해 일본 군국주의 부활 책동을 저지하기 위한 공동투쟁과 연대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라고 천명했다.

공동성명은 마지막으로 “일본은 우리가 이름과 언어를 빼앗기고 지명마저 강제로 고쳐도 항변 한마디 못한 채 울분만 토하던 그런 나약한 민족이 아니라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