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나눔공동체, 대북수해 지원물자 북송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들이 대북 지원을 위해 사단법인 형태로 설립한 ‘남북나눔공동체’가 수해를 입은 북한을 돕기 위한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남북나눔공동체는 북측의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재해 복구용 손수레 300대와 식량대용품인 라면 1천900상자(7만6천개) 등 5천만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이 지원품을 실은 선박은 9일 인천항을 떠나 남포항으로 향한다.

이들 물품은 북측 민족화해협의회를 통해 평안남도 양덕군과 신양군 지역에 분배될 예정이다.

나눔공동체는 또 수해에 따른 질병 발생 가능성을 고려해 의약품 등을 곧 지원할 계획이며 추가 지원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북한 방문을 추진 중이다.

나눔공동체 관계자는 “이 달 말 북측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지원 예정인 의약품은 기초의약품을 중심으로 1억원 어치 가량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2005년 1월 설립된 나눔공동체의 이사장은 이재정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이, 총재는 신상우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각각 맡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