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교역 11개월 연속 감소

7월에도 남북교역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줄어들어 11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19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 7월 남북교역 규모는 1억4천25만달러로 지난해 동기대비 78%에 머물렀다.

이로써 남북 간의 무역 규모는 지난해 9월부터 올 7월까지 11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기대비 감소세를 나타냈다.

반출건수는 3천648건, 반출액은 6천472만달러였고 반입건수는 3천12건, 반입액은 7천526만달러였다.

북한으로 나간 물품은 경공업품이 금액 기준으로 전체의 64%에 달했고 그중에서도 합성섬유 직물을 비롯한 직물류가 상당수를 차지했다.

북한에서 들어온 품목은 섬유의류(3천62만달러)가 36%로 가장 많았고 어류(1천24만달러)도 약 14%를 차지했다.

무역수지는 1천80만달러 적자로 남북교역 적자 현상 역시 지난해 9월 이후 11개월째 이어졌다.

이처럼 남북교역이 계속 감소하는 것은 지난해 9월 세계 금융위기에 따른 경기침체와 북한의 핵실험 등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정부는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보리 결의(1874호) 이행 차원에서 귀금속 등 사치품 13개 품목의 대북 반출을 17일부터 통제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경기호전 기미가 보이고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의 방북으로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남북관계가 개선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남북교역도 다시 증가할지 주목된다.

남북교역 규모는 그동안 꾸준히 늘어 국민의 정부 시절인 1999년 3억2천865만달러에서 지난해 18억2천78만달러까지 증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