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교역 현 정부 들어 적자로 전환

국민의 정부에 이어 참여정부 시절 흑자를 보였던 남북교역이 현 정부 들어 적자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관세청에 따르면 남북교역은 문민정부(김영삼 대통령) 시절인 1997년까지 적자를 보이다가 국민의 정부(김대중 대통령)가 들어선 1998년부터 참여정부(노무현 대통령)가 사실상 마무리된 2007년까지 흑자를 보였다.


그러나 현 정부가 들어선 2008년 이후 2년간 남북교역은 적자로 돌아섰다.


남북교역에서 흑자는 북한으로 반출이 남한으로 반입보다 많았다는 뜻으로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 시절 북한으로 반출이 남한으로 반입보다 많았고 현 정부 들어 이런 현상은 역전됐다는 이야기다.


남북교역 흑자는 1998년 3천790만달러에서 2005년 11배(4억1천770만달러)로 증가했다가 2007년에는 2억6천220만달러에 이르렀다.


이는 이 기간 반출이 반입보다 더 빠른 속도로 늘었기 때문으로 반출액은 1998년 1억2천890만달러에서 2007년 10억2천860만달러로 커졌다.


그러나 현 정부가 들어서면서 남북교역 수지는 적자로 돌아서 2008년 5천400만달러 적자를 보인 데 이어 지난해에는 2억90만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국민의정부 이후 남북교역에서 반출액이 꾸준히 증가한 것과 달리 2008년과 지난해에는 반출액이 2년 연속 크게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지난 2008년에는 반출액이 8억8천340만달러로 전년보다 14.1% 감소했고 지난해(7억3천260만달러)에도 다시 17.1% 줄었다.


한편 지난해 남북교역에서 반출물품(HS코드별)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전기제품으로 전체의 24.8%(1억8천200만달러)에 달했다.


뒤이어 짧은 길이의 인조섬유인 스테이플섬유(1억600만달러), 면직물(6천700만달러), 기계ㆍ컴퓨터(6천만달러) 등 기계와 섬유가 주를 이뤘다.


이에 반해 반입물품은 의류(3억900만달러), 어류(1억3천100만달러), 전기제품(1억2천200만달러) 순으로 많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