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회복은 北측의 확고한 의지”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판은 7일 “북남관계 회복은 북측의 확고한 의지”라고 전했다.

조선신보는 “북측은 연초부터 조국통일 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연이어 표명하면서 남측 당국이 관계 회복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각 분야에서 당국 관계의 동결 속에서도 활성화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하지만 신문은 북측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남북관계 회복에 나설지에 대해서는 전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신문은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가 올해 6.15 행사의 평양개최 등을 최근 제안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북남관계 복원에 대한 남조선 당국의 소극적 자세로 행사 개최까지 결코 순탄하지는 않을 것이지만, 6자회담을 비롯한 제반 정세 진전과 남측위원회의 긍정적 반응을 감안하면 일대 통일 행사의 개최로 조국통일 운동이 고조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개성공단 사업과 관련, 이재정(李在禎) 통일장관의 지난달 개성 방문과 북측의 개성 소재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 인원 복귀 조치 등을 들면서 “결국 쌍방이 개성공업지구 활성화에 의욕을 보이고 있는 셈”이라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신문은 “당국 관계가 단절된 상태 속에서도 북남교류협력의 흐름은 면면히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