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악화에도 1, 2월 남북교역 36%↑

5·24 대북제재 조치에도 올해 1, 2월 남북교역 규모가 눈에 띄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16일 올해 1, 2월 남북교역액은 3억2천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억3천500만 달러보다 36%나 증가했다고 밝혔다.


항목별로는 대북 반출이 1억6천만 달러로 작년 동기(1억800만 달러)보다 48% 증가했고, 대북 반입도 전년 동기(1억2천600만 달러)보다 25% 늘어난 1억6천만 달러에 달했다.


정부는 천안함·연평도 사태 이후 5·24 대북제재 조치를 단행하면서 개성공단을 제외한 대북 일반교역과 위탁가공교역을 모두 중단시킨 바 있다.


남북관계 경색에도 남북교역이 이처럼 늘어난 것은 개성공단을 매개로 한 남북교역이 올해 들어서도 계속 증가한 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


개성공단을 통한 남북교역은 남쪽에서 주로 의류 생산용 원부자재와 생산설비를 보내고, 북쪽에서는 의류완제품 등을 남쪽으로 보내는 형태로 이뤄진다.


1, 2월 남북교역을 품목별로 보면 대북 반출의 경우 의류 원부자재 등 섬유제품이 5천200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전기·전자제품(4천900만 달러), 기계(2천900만 달러)가 뒤를 이었다.


반입도 의류완제품 등 섬유제품(6천600만 달러), 전기·전자(5천만 달러), 기계(900만 달러) 등의 순이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