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물꼬 트이는 계기되길”

남북이 23일 끝난 15차 장관급회담에서 북핵 해결을 위한 실질적 조치 등 12개항에 합의한 데 대해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이번 회담이 막혔던 남북관계의 물꼬가 트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의 공동진 국장은 “장관급 회담이 적지않은 성과를 거둔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그동안 미뤄왔던 남북 간 평화군축회담으로 이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공 국장은 “상징적인 의미의 합의에 그칠 것이 아니라 상호 군사 위협을 실질적으로 제거하는 더 본질적인 정치 군사회담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규철 남북포럼대표는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10차 회의를 다음달 서울에서 열기로 한 데 대해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남북 경협 4대 합의서가 실질적으로 이행되고 개성공단에 설치키로 한 남북경협협의사무소가 조속히 가동돼서 남북경협이 정례화, 제도화, 활성화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산가족 상봉과 남측의 대북 인도적 지원 등에 대해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 김훈 조직국장은 “전제조건이나 단서 조항 없이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북측에 식량을 제공하는 등 지원키로 한 것은 잘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핵 문제로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가 어두운 속에서도 남과 북이 이만큼의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동포애적ㆍ인도주의적 차원의 남이 어려운 남북관계를 해소하는 좋은 결과를 맺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남북이 을사조약 무효, 북관대첩비 반환,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 등에 공동 보조를 취하기로 한 데 대해 민족문제연구소 방학진 연구위원은 ”남북이 당초 합의한 수준의 기본적인 내용“이라며 ”이에 그치지 않고 산적한 역사적 현안을 함께 학술적으로 풀어나갈 수 있는 길이 열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납북자가족모임의 최성용 회장은 ”회담에서 납북자나 국군포로 문제가 논의되지 않은 데 대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소외감을 느낀다“며 ”북한만을 위한 회담을 하느라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를 소홀한 것은 유감“이라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