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경색..전북 민간 대북사업 `빨간불’

남북관계 경색이 지속되면서 전북지역 민간 대북사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29일 우리겨레하나되기 전북운동본부(전북겨레하나)에 따르면 이 단체는 2006년 6월부터 3년 동안 전북도교육청과 함께 북녘 어린이에게 교과서용 종이 980t을 보냈지만 올해는 전달하지 못했다.


통일부가 지난 4월, 5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제2차 핵실험 후 식량과 약품 등 긴급 구호물품 등을 제외한 대북 물자 반출을 선별적으로 제한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북겨레하나는 북한 교과서가 종이는 물론 인쇄 품질이 떨어져 교육자재 지원사업의 하나로 이 운동을 펼쳐왔다.


이 단체는 올해에도 후원금을 모아 교과서 용지 300여t을 구입한 뒤 북녘 어린이들에게 전달할 예정이었지만 정부 방침에 따라 사업이 무산됐다.


또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전북본부와 전농 전북도연맹 등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수확한 통일쌀도 북송되지 못하고 있다.


이들은 올해 봄부터 전주시 성덕동 등 도내 8개 시.군 4만여㎡의 논에서 재배한 통일쌀 5t을 북송할 예정이었지만 정부의 반출 승인이 나지 않아 애를 태우고 있다.


전북도와 전북겨레하나는 올해 초 북한에 우유공장을 설립하기 위해 북측과 논의했지만 이 역시 남북관계가 얼어붙으면서 사실상 중단된 상태다.


전북겨레하나 김성희 사무처장은 “북핵 실험 등 남북관계에 긴장이 높아지면서 대북 사업들이 타격을 받고 있다”며 “정부는 인도적인 대북지원 사업만큼은 막지 말아달라”고 주문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