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개선 없이 美北관계 진전 없어”

북미회담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방한한 글린 데이비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북미관계의 근본적 진전을 위해 남북관계가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데이비스 대표는 25일 오후 서울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공동 기자회견에서 “남북관계의 개선 없이는 북미관계의 근본적 진전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데이비스 대표는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베이징에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과 북핵문제와 식량지원 등 최근 현안에 대해 논의한 직후 한국을 방문,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미회담 결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데이비스 대표는 “이번 베이징 회담에서도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에게 한국과의 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며 “앞으로 북측과 어떤 계기로 만나더라도 남북관계 개선 중요성에 대해 말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이에 대해 북측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에 대해서는 언급을 회피했다.


임 본부장도 “남북관계 개선없이는 북미관계 개선도 없다는 인식에 한미 양국이 공감하고 있다”며 “북한이 비핵화 의지가 있는지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 3차 북미회담에 이어 남북회담도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과 미국이 북핵문제를 대화를 통해 해결하고 6자회담을 재개하는 데 유용한 기회가 됐다는 점에서 한미간 의견이 일치했다”며 “지난해 이미 남북 비핵화 대화, 북미간 비핵화대화가 있었고 이같은 회담결과를 토대로 이번 북미대화도 이뤄졌다”고 말했다.


데이비스 대표는 또 대북 인도적 지원과 비핵화 문제는 직접 연계된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대북 식량지원 규모는 북한이 얼마나 식량을 필요로 하는지와 미국의 여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 새 지도부가 들어선 이후 상대적으로 짧은시간이 지났는데 북한 지도부가 대화의 장 나오기로 결정했다”며 “후속 북미대화 계획은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게 없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