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의 냉전대결 회귀 반대”

6.15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 백낙청)는 21일 정기 공동대표 회의를 열어 “남북관계를 냉전대결로 돌리려는 그 어떠한 시도도 국민의 뜻과 합치될 수 없으며, 국민과 더불어 화해와 협력의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힘써 나갈 것”을 결의했다.

이 결의문은 이어 남주홍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남북의 정상이 합의하고 국민 대다수의 지지를 받았던 6.15남북공동선언을 ‘대남공작 문서’라고 규정했다고 한다”며 “남북관계의 협력과 협상을 발전시켜 나가야 하는 통일담당 장관직에 부적합한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결의문은 또 “6.15교육본부 소속 김형근 교사가 6.15선언을 지지하고 소속교사들을 6.15남측위 교육본부에 참여시키려 한 점을 구속의 사유로 올려놓은 것을 보고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다”며 “화해정책에 비판적인 행정부가 출현했다고 해서 그 분위기에 편승, 국책까지 부정하는 행위가 일부 보안기관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은 국민 모두를 자극하는 일”이라고 주장하고 김형근 교사의 석방을 요구했다.

남측위는 결의문에서 “6.15남북공동선언이 민족의 화해와 평화, 공존과 번영의 토대를 놓은 역사적 합의”임을 재확인하고 “우리는 평화야 말로 경제발전의 토대이며, 지금이야말로 6.15남북공동선언의 결실을 위해 온 국민의 힘을 모아야 할 때임을 확신한다”고 강조하고 “10.4 남북공동선언의 합의 이행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도 천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