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공예교류전 서울역사박물관서 개막

남북한 장인들이 제작한 공예품 450여 점이 한자리에 모인다.

한국공예문화진흥원(이사장 오원택)이 북한 대외전람총국과 함께 하는 ’2006 남북공예교류전’이 다음달 4일부터 8월16일까지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열린다.

지난해 덕수궁 전시에 이어 두 번째인 올해 남북한 공예교류전에서 남한은 중요무형문화재 108호 목조각장 박찬수 목아박물관장의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과 89호 침선장 구혜자 씨의 노의, 서울시무형문화재 13호 매듭장 김은영 장인의 방아다리노리개를 비롯한 작가 99명이 출품한 250여 점을 내놓았다.

북한에서는 인민예술가 김청희의 초대형 수예작품인 ’파도’를 필두로 계관인 우치선의 ’쌍학장식청자꽃병’, 평양 단청연구실의 양천사 대웅전의 대들보 단청작품 등 60여 명의 작품 200여 점이 선보인다.

전시회 개막을 앞두고 한국공예문화진흥원은 28일 기자설명회에서 “올해의 북한 출품작은 지난해에 비해 작품 수준이 더욱 높아졌다”고 말했다.

특히 전시장 입구 대형 벽면을 장식하는 김청희의 파도는 유채화가 아닌가 하는 착각을 불러낼 정도로 수작이다.

이들 출품작은 옷차림, 상차림, 집꾸밈, 멋내기의 4개 소주제로 구역이 나뉘었다. 여기에서 활옷과 당의, 유기그릇과 도자그릇, 소반, 가구, 함, 발, 상자, 악기, 문방사우 관련 공예품들을 만날 수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대회를 마치고 남북한 공예전은 유엔에 초청돼 2007년 8-9월 유엔갤러리에서 ’화합’을 주제로 하는 전시회를 할 예정이다.

대회기간 중인 7월10-13일에는 남북한 관련 학자와 공예작가 등 30여 명이 참가하는 세미나가 금강산에서 있을 예정이다.

내년 공예교류전은 전시장소로 평양을 선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