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공동 ‘한반도 농업청’설립 제안

남.북 농업 교류협력의 효율성을 높이고 통일농업을 실현하기 위해 가칭 ’한반도 농업청’을 설치, 운영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상지대 임상철(농업과학교육원장)교수는 최근 남북교류 활성화 방안 토론회에서 ’남북한 농축산 부문 교류 활성화 방안’ 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통일시대에 대비한 남북통합 기구로 이른바 ’한반도 농업청’ 설치를 제안했다.

임 교수는 “식량 자급율 26%에 경지면적이 협소한 우리나라의 농업여건은 국제 경쟁력을 갖추기 어려운 실정인데다 심각한 북한의 식량난은 이제 남.북이 함께 해결해야 할 과제로 인식해야 한다” 며 “통일농업을 위한 장기적인 계획수립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임 교수는 이를 위해 통합기구를 설치해 북한농업의 회생을 촉진하고 남북농업기반 구축과 한민족 식량안보의 확보를 위한 통일농업 실현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반도 농업청이 설치되면 농자재 공동생산 및 기지구축과 남북 계약재배에 의한 공동생산, 농업 인력 교육 및 재배치, 해외농장 개척 및 공동운영 등의 과제를 담당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임 교수는 “완전하고 성숙된 통일을 준비하기 위해 통일농업의 공동기구 설치시기는 빠를수록 좋다” 며 “전단계로 우선 우리측에서 농림부 산하 북한농업지원협력단의 기능을 강화해 공동기구 설치를 전담하는 실질적인 기능을 부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