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 추진 기업인 등 130명 내주 방북

남북 경제협력 사업을 추진하는 기업 CEO(최고경영자)들이 내주 평양에서 열리는 제10차 봄철 평양국제상품전람회를 계기로 남북 경협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위해 대거 북한을 방문한다.

한겨레통일문화재단은 14일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국제상품전람회에서 남북 경협 CEO 등 130명이 참석하는 남북경협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15일과 17일 이틀간 평양에서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남측에서는 한겨레통일문화재단과 통일연구원,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가 주최하며 북측에서는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와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가 주최한다.

한겨레통일문화재단 관계자는 “남측에서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과 기업인들이 참석하며 평양에서 북측의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김영대 북측 민화협 회장, 주동찬 민경협 부위원장 등을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남측 경제인 대표단은 ▲의류.신발.비누 등 경공업 분과 ▲남북경협 및 국제협력 분과 ▲해운산업분과 ▲기반시설분과 등 4개 분과로 구성되며 산업연구원과 대외경제정책연구원, 통일연구원, 한국교통연구원 관계자들이 각 토론회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대표단은 방북 기간에 ▲평양 어린이 학습장공장 준공식 ▲민경련 주최 산업분야별 관련 시설 ▲평양시내 및 동명왕릉 ▲조선예술영화 촬영소 등 교육문화시설 등도 참관할 예정이다.

이번 방북에 참여하는 열린우리당 최 성(崔 星) 의원은 이번 방북에서 경의선 시험운행 합의 후 가속화될 남북경협 활성화에 대한 북측의 의지를 확인하고 북미 정상회담과 북미수교 가능성, 남북 정상회담 및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방북 문제 등에 대한 북측의 입장과 분위기를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