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 중단 신중해야”

대다수 기업들은 남북경협을 중단하기보다는 사업을 축소하거나 현행수준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국내기업 200개사를 대상으로 ‘북핵문제가 경제 및 기업경영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남북경협사업 중 개성공단의 경우 88.0%의 기업이 계속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응답했고 ‘사업중단’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12.0%에 그쳤다고 5일 밝혔다.

개성공단 사업을 유지해야 한다고 응답한 기업들 중에는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42.0%)’는 의견보다 ‘신중히 판단해 꼭 필요한 부분만 유지해야 한다(46.0%)’는 의견이 조금 더 많았다.

이는 상당수 기업들이 북한에 우리 측의 달라진 모습을 보여 주고 미국 등 국제사회와도 공조하기 위해 남북경협의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금강산관광사업의 경우에도 ‘중단’(29.0%)보다는 ‘현행유지(32.0%)’ 혹은 ‘축소유지(39.0%)’ 응답이 더 많았다.

북핵사태가 기업경영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해 62.5%의 기업이 ‘현재 별 영향없다’고 응답했으나 간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거나(27.5%), 직접적인 영향(10.0%)을 받고 있다는 기업도 적지 않았다.

특히 향후 북핵사태가 악화되면 응답기업의 75.0%가 경영에 직.간접적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북핵사태가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현재 상태가 지속되면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져 경제가 위축되거나 경제침체가 심각해질 것이라는 응답이 61.5%였으며 북핵사태가 악화될 경우에 대한 이 응답의 비율은 91.0%까지 치솟았다.

북핵사태로 예상되는 악영향에 대해 기업들은 ‘생산 및 판매위축(28.2%)’, ‘투자활동 저하(22.6%)’, ‘해외거래 차질(19.6%)’, ‘사업계획 수립애로(16.9%)’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북핵사태에 대해 67.0%의 기업들이 현재 ‘동요없이 정상경영 중’이나 22.0%의 기업들은 ‘투자유보 등 보수적 경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향후 북핵사태 악화시 투자유보 등 보수 경영이나 국내사업 비중 축소 등 비상경영을 하겠다는 기업(67.5%)이 정상경영 하겠다는 기업(32.5%)보다 많았다.

미국 등 우방과의 공조수위와 관련해서는 ‘공조체제는 강화하되 대북강경조치에는 신중해야 한다(78.5%)’, ‘북핵포기 압박을 위해 최대한 공조해야 한다(13.0%)’, ‘북한을 자극하지 않도록 공조를 최소화해야 한다(8.5%)’의 순으로 응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