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 물류비용 개선 우선돼야”

“저렴한 노동력과 원활한 의사소통이 장점이지만, 값비싼 물류비용 문제가 관건이다.”

국회 남북관계발전특위 주최로 25일 삼성동 무역협회 빌딩에서 열린 남북경협 관련 토론회에서는 개성공단의 활성화를 위해 물류비용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주를 이뤘다.

개성공단 입주기업인 ㈜로만손의 김기문 사장은 “입주기업 중 부산.경남지역 소재업체의 개성까지의 물류비가 베트남까지 선박운송비와 비슷한 수준에 달하는 등 지나친 물류비용의 해결 없이는 경쟁력 확보가 어렵다”며 “경의선의 조속한 개통, 공동물류센터 건설 등을 통해 통행과 통신, 통관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토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남북관계의 특수성을 감안하더라도 현재 방북절차는 지나치게 까다로운 게 사실”이라며 “ID카드 등을 활용하는 전자시스템을 구축해 출입국 확인절차를 간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한국교통연구원 서상범 연구원은 “개성공업지구는 건설과정 초기부터 물류기지로서의 개념이 고려되지 않음으로써 추후 지구내 물류 및 광여권 물류흐름에 장애가 예상된다”면서 “지금이라도 물류시설 계획을 체계적으로 수립해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열린우리당 임종석(任鍾晳) 의원은 “개성공단이 추후 남북경제공동체의 중심이 되고 국제적 산업도시로 성장해나가기 위해 그에 걸맞은 물류시설의 입지와 규모를 설계할 필요가 있다”면서 “또한 물류 개선을 위해 육로, 철로, 해로 이외에 항공로 마련을 위한 북한과의 협의를 조속히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또 “남북경협을 본격적인 궤도로 이끌어내기 위해 통일부와 산업자원부 등 정부 각 부처에 산재해있는 경협업무를 전담할 남북경협공사 신설이 필요하다”며 “정기국회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남북협력공사법 제정안을 발의해 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