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위 파행속 양측 위원장 접촉

남북이 제13차 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협위) 둘째날인 19일 첫 전체회의를 열지 못해 파행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날 오후 위원장 접촉이 이뤄졌다.

양측 위원장인 진동수 재정경제부 제2차관과 주동찬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은 오후 4시50분부터 평양 고려호텔 3층 접견실에서 접촉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접촉은 우리측 제의에 의해 이뤄졌다.

이에 따라 기조발언문, 공동보도문 초안, 식량차관제공합의서 초안을 사전에 교환하자는 북측의 예상치 못했던 제안으로 인해 오전 10시로 잡혔던 첫 전체회의가 열리지 못하는 현 상황이 타개될 지 주목된다.

앞서 북측은 이날 오후 3시 50분께 연락관 접촉에서도 “오후 4시부터 전체회의를 갖자, 회의 전체 내용을 모두 공개하자”고 제의했으나 우리측이 “전례가 없고 생산적이지도 않다”며 거부하면서 일단 무산됐다./연합

소셜공유